선크림(자외선 차단제)의 유해성에 대한 최근 연구결과

출처: 월스트리트저널 (2020년 7월)

[ 기사 내용 요약 ]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선크림(자외선 차단제)에 포함된 화학물질이 미국 FDA의 안전 기준치보다 훨씬 더 높은 농도로 혈액 속에 흡수된다는 것을 밝혀냈습니다. 2020년 1월 미국 의학 협회의 검토(peer-reviewed) 저널에 발표된 FDA 연구는 선크림에 포함된 화학물질인 ‘아보벤존, 옥토크릴렌, 호모살레이트, 옥티살레이트, 옥티녹산염’을 조사했는데, 이는 자외선 차단제에 가장 흔히 사용되는 활성 성분 중 6가지입니다.

그 성분들에 대한 FDA의 임상 실험에서, 48명의 건강한 참가자들은 무작위로 네 가지 자외선 차단제 제품 중 하나를 사용하도록 배정되었는데, 로션 타입과 여러 종류의 스프레이 타입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참가자들은 자외선 차단제를 1일차에 75%, 나머지를 2일차부터 4일차까지 4차례에 걸쳐 바르도록 하고, 연구원들은 21일 동안 각 참가자들로부터 34개의 혈액 샘플을 수집했습니다. 해당 성분들의 혈액 내의 농도는 매일 선크림을 피부에 도포한 후 증가했는데, 이것은 해당 성분들이 혈류 내에 축적되었음을 시사하는 것입니다. 실험 결과, 모든 성분들은 7일째에, FDA 안전 기준치를 초과하였고, 호모살레이트 성분과 옥시벤존 성분 중 두 가지는 21일째에 기준치를 초과한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러한 충격적인 결과에 따라, FDA는 2021년 9월 27일까지 자외선 차단제의 개정 명령을 제안할 것을 요구하였습니다만 어떤 결과가 나올지는 예측하기 어렵습니다.

자외선 차단제에 대해 더 많은 것을 알고 싶은 소비자분들은 제품의 등급을 매기는 비영리 연구 기관인 Environmental Working Group(EWG)의 웹사이트에 문의하면 됩니다. EWG는 현재 이용할 수 있는 700개 이상의 자외선 차단제를 평가했고, 약 4분의 1의 제품만이 적절한 보호를 제공하고 해당 유해 성분과 관련된 성분이 들어 있지 않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 기사 요약 끝 ————–

위의 기사 내용에 반하여, 캐나다 천연 건강식품 및 화장품 브랜드인 ‘엘레오틴‘에서 생산하는 선크림 ‘팡고‘는 모든 성분이 완전히 안전한 자연 유기농법 인증을 받은 천연 식물(植物) 성분으로만 구성돼 있습니다. 모든 성분이 먹는 식품의 재료로도 사용이 허가된 제품이어서 ‘엘레오틴 팡고’는 입에 들어가도 괜찮을 정도로 안전합니다. (물론, 식품이 아니기 때문에, 다량으로 섭취하면 설사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팡고‘에는 중금속이나 인체에 유해한 화학성분, 호르몬 성분이 전혀 들어있지 않습니다.
알코올과 화학 향료가 들어가 있지 않습니다.
아이들에게 안심하고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피부의 자기 보호 기능, 자기 회복 기능을 극대화시켜 줍니다.
보습효과가 있습니다.
(저희가 권해드리는 천연 항산화 극대화 제품, ‘엘레오틴 Ma-5’를 같이 복용하면 효과가 더욱 높습니다.)

최근에는 고객분들의 사용 편의를 위하여 ‘팡고 파우치 타입‘을 출시하였습니다.

선크림 ‘팡고‘를 장기적으로 사용하시면 피부가 좋아집니다. 천연 성분으로 상당히 강한 햇볕 보호기능(SPF 20-30까지 가능)을 발휘하여, 햇볕 속 모든 광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시켜줍니다. 얇게, 소량을 자주 덧바르시면 햇볕 보호기능은 더욱 강해집니다. 비타민D 생성이 촉진됩니다. (실내로 돌아오면 곧 깨끗하게 씻으시기 바랍니다.)